원피스(OnePiece)에서 현 사황 중 한명이자 과거 해적왕 골드로져 배의 견습생이였던

빨간머리 샹크스는 원피스 만화에서 매우 중요한 인물 중 한명입니다, 

'팔이 하나 짤려도 새로운 시대를 개막하기위해 움직인다' 이것이 샹크스가 말했던 말입니다,

샹크스 죽음이 왜 얼마 남지 않았냐구요? 티치? 여러사람의 죽음이요?

아니요 샹크스는 이미 루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루피를 기다리는 이유는 서로 이제 바톤터치 할 시간이되었거든요


무슨 소리인지 모르시겠다구요?

샹크스 가끔 사릴때는 사리지만 그 분노가 지나치고 폭풍같은 성격을 지내고 있습니다.

그녀석도 그냥 바보 멍청이에요 에이스랑 로저랑 다를게 없다는겁니다.


오로성도 그랬습니다 그녀석이 날뛰기 시작하면 누구도 막을수가 없다고

그런녀석이 무슨 분노 조절 컨트롤을 하겠습니까.


샹크스 이제 무언가 역활 하겠죠,

밀짚모자는 이제 루피 것이 될것입니다.

샹크스는 그 역활에 있어서 할때는 한다는 소리입니다,

무작정 행동에서 도망가지않습니다.

이것이 샹크스의 죽음으로 몰릴 확률 굉장히 높습니다.

샹크스도 루피와 마찬가지로 보여주었던것 같이 동료가 위험에 취하면 그꺼히 그곳에 가기때문에

결국은 위험 감수하죠 루피도 마찬가지고 본인이 당하는것을 비중 두지않지만

동료에 위험은 비중이 큽니다. 이것을 이용하는 녀석은 샹크스 사망에 일으키는 중요한 핵심 작용,

그것이 샹크스의 성격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내가 킹왕짱 dopudopu

안녕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